발견하다

Jean Imbert

할머니의 요리와 함께하는 어린 시절을 보낸 장 앵베르(@jeanimbert)는, 열 살 무렵부터 소꿉장난 대신 레스토랑 놀이를 하던 아이였습니다. 수년 후 장이 할머니의 손길과 어린 시절의 추억을 모티프로 파리에 연 레스토랑 마미(@Mamie)에는, 긴 공용 테이블이 놓여 있습니다. #NewMakers #라이브클리코 #장앵베르
할머니 댁에서는 어떤 음식을 세 그릇은 먹어야 입맛에 맞는 거라고 여기죠.

더 많은 조리법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