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하다

엘레나 아르체와 아나 아르체는

엘레나 아르체와 아나 아르체(Elena & Ana Arce) 자매는 독학으로 요리를 공부했습니다. 그 전에는 각각 변호사와 엔지니어로 일했습니다. 자매는 요리와 아티장 베이킹에 대한 열정으로, 레스토랑이자 카페 겸 페이스트리 숍인 에르마나스 아르체(Hermanas Arce)를 과감하게 시작했고, 그 결과 마드리드의 핫플레이스가 되었습니다. 단순하면서도 독특한 발상이 담긴 여럿이 나눠 먹기 좋은 이들의 음식은, 신선한 현지 재료를 사용해 만듭니다. 재료를 존중하는 아방가르드한 가치관은 이들이 만들어내는 요리 세계에 담겨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