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하다

Charles Compagnon

뵈브 클리코는 New Maker인 셰프 샤를 콩퍄뇽(@charlescompagnon)에게 옐로 라벨 브뤼 샴페인과 어울리는 특별한 레시피를 요청했습니다. 과감함과 혁신은 파리에서 2곳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샤를 콩파뇽 셰프가 만드는 요리의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셰프는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직접 수제 커피를 만들고, 소믈리에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철 재료는 @lericher 레스토랑과 @52faubourgsaintdenis 레스토랑 메뉴에 영감을 주고 있으며, 셰프는 고향 인근에서 자라는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조리법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