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rger Menu Bottle
공유

옐로 가스파초와 그래놀라

냉 수프로 가장 잘 알려진 가스파초는 토마토를 주 재료로 한 안달루시아 버전이 대표적입니다. 하지만 다양한 종류의 야채를 사용해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상쾌하고 입맛을 돋우는 저 칼로리의 가스파초로 여름 저녁을 시작해 보세요.

노란색의 이국적인 맛을 더한 가스파초는 바삭한 그래놀라와 잘 어울립니다. 이 메뉴는 뵈브 클리코 옐로 레이블과 완벽한 페어링이 됩니다.

Play

블렌더에 슬라이스한 노란색 파프리카 2개, 신선한 옥수수 알맹이, 노란색 체리 토마토 약간, 다진 오이, 사과 식초 2 테이블 스푼, 마늘 파우더 약간, 올리브 오일 소량을 넣고 소금으로 간합니다.
재료를 블렌더에 갈고 체에 거릅니다.

오븐 팬에 그래놀라를 펼쳐서 살짝 볶습니다.
아스파라거스 5개를 얇게 자릅니다.
소금과 후추 약간을 넣고 레몬 즙(레몬 반 개)과 올리브 오일을 살짝 넣습니다.
모든 재료를 섞습니다. 가스파초를 볼에 담습니다.
아스파라거스 조각을 위에 올립니다.
토스트한 그래놀라를 살짝 뿌립니다.

최근 소식을 계속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관련 기사

개성이 넘치는 특별한 기념일! 뵈브 클리코의 블렌디드 로제 샴페인 200주년을 기념한 컬러풀한 파티 지난 6월 20일 파리의 아클리마타시옹 공원(Jardin d’Acclimatation)이 뵈브 클리코의 블렌디드 로제 샴페인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는 로제 컬러로 가득 물들었습니다. 1818년 마담 클리코가 발명한 놀랍고 혁신적인 로제 샴페인 블렌딩 기술은 지금도 대부분의 샴페인 생산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과감하고 창의적인 발명이었습니다. 당시의 로제 샴페인 생산 방식에 만족하지 않았던 마담 클리코는 전통적인 규칙을 깨며 로제 샴페인 생산 방식을 새롭게 혁신하였습니다.

Korea (South)

뵈브 클리코 컬러라마 2018

제11회 뵈브 클리코 폴로 클래식 대회 기념 이벤트 오래 기다려온 제11회 뵈브 클리코 폴로 클래식 대회를 기념하여 리버티 주립공원에 수많은 유명 인사와 수 천명의 게스트들을 초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