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라 그랑드 담이 테이블 옆 자리를 차지하다

특별한 순간을 위한 특별한 빈티지인 라 그랑드 담은 연말연시

먼저 이야기 하나를 소개할까 합니다. 특별한 여성의 이름을 딴 특별한 빈티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예기치 않은 남편의 죽음에 이어, 마담 클리코는 27살의 나이에 메종을 이어받게 됩니다. 이 젊은 숙녀는 후일 그랑드 담으로 알려집니다. 1962년에 창조되고, 메종의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972년에 출시된 라 그랑드 담 샴페인은 그녀의 일생을 기리는 제품입니다. 뵈브 클리코 테르와르를 반영하는 이 제품에는 탁월성을 향한 메종의 헌신이 깃들어 있습니다.

LGD 2008

그 특성상 고급 제품인 라 그랑드 담 샴페인은 현재로 분류되는 저희 역사적인 6개의 포도나무에서 만들어집니다. 2008 빈티지는 독특한 블렌드(92% 피노 느와르와 8% 샤도네이)로 차별화됩니다. 눈으로 보았을 때 반짝이는 황금색을 띕니다. 혀에서는 강하고도 깨끗한 풍미를 드러냅니다. 피노 느와르의 신선하고, 톡쏘며 강력한 맛을 선사하는 라 그랑드 담 2008은 복합적인 향미와 구성 사이에서 완벽한 균형을 이룹니다.

LGD 2008

 

 

 

 

특별한 순간을 위한 특별한 빈티지인 라 그랑드 담은 연말연시 기간에 잘 어울리는 선택으로, 굴이나 생선 타르타르 또는 가리비와 환상적인 궁합을 보여주며, 특히 축제 기간에 잘 어울리는 애피타이저인 캐비어와 함께하면 더할 나위가 없습니다. 사실 마담 클리코 자신이 캐비어 마니아였습니다. 1850년에 이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먼 길을 따라 도착한 "캐비어 2상자"라는 기록에서, 예나 지금이나 결코 변하지 않는다는 맛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에 가입하고 뵈브 클리코의 새 소식을 받아보세요.

관련 기사

International

뉴 메이커를 소개합니다: @SKYEMCALPINE "여러분의 직감을 따르세요. 여러분의 인생입니다." @skyemcalpine은 학교와 도서관에서 보내는 생활을 과감히 버리고 요리하는 주방과 새벽의 분주한 시장으로 발걸음을 내딛었습니다. @skyemcalpine은 현재 런던과 베니스에 거주하며 요리에 대한 책을 쓰고 아름다운 집에서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요리하고 있습니다. #LiveClicqu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