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로제 샴페인

로제 컬렉션

마담 클리코는 1818년에 옐로 레이블 샴페인에 약간의 레드 와인을 추가하며 최초의 블렌드 로제 샴페인을 만들었습니다. 뵈브 클리코 로제는 뵈브 클리코 스타일의 과일향이 풍부한 풀바디 느낌의 샴페인입니다.

블렌드

50-60개 크뤼에서 생산된 포도로 만들어진 퀴베가 브룻 옐로 레이블 생산에 사용됩니다. 전통 블렌딩에 따라 피노 누아 44-48%, 뮈니에 13-18%, 샤도네이 25-29% 비율로 배합됩니다.

블렌딩 시 뵈브 클리코의 일관된 스타일을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빈티지에서 나온 리저브 와인을 특별히 높은 비율(평균 25-35%, 일부 40%)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리저브 와인(일부 와인은 9년까지 보관)은 크뤼의 특성과 와인이 생산된 해의 특징에 따라 개별적으로 보관되고 있습니다.

이 로제 샴페인의 완벽한 균형감을 위해 특별히 생산되고 선별된 붉은 포도로 만들어진 레드 와인이 12% 더해져 블렌딩이 완성됩니다.

샴페인의 예술을 발견하세요

테이스팅

외형

밝은 컬러

밝은 컬러 구릿빛

아로마

신선한 붉은 과일

말린 과일의 바삭한 향

비엔나 페이스트리

황동 오렌지색이 시각을 사로잡고 잘 익은 산딸기와 딸기 향이 잘 표현되어 후각을 자극합니다. 풀바디와 구조감이 느껴지는 신선한 와인입니다. 특성이 살아있으면서도 지속성이 있습니다.

GILBERT & GAILLARD
어렸을 때부터 티에리 피에로는 초목과 자연을 벗삼아 살았습니다. 오늘날 그는 뵈브 클리코 포도밭에서 일을 하면서, 주기적으로 진화하는 포도와 와인 생산 방법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그의 직업은 트랙터를 운전하고, 거름을 주는 일부터 어린 포도 넝쿨을 보호하는 일까지 다양합니다. 25년 동안 뵈브 클리코 하우스에서 일하면서 그는 절대 변하지 않는 것들을 즐깁니다. 티에리의 이야기를 발견해 보세요.

WE ARE CLICQUOT

에피소드 #11 :
티에리 피에로,
포도 재배 겸 양조업자

에피소드 #11 : 티에리 피에로, 포도 재배 겸 양조업자

어렸을 때부터 티에리 피에로는 초목과 자연을 벗삼아 살았습니다. 오늘날 그는 뵈브 클리코 포도밭에서 일을 하면서, 주기적으로 진화하는 포도와 와인 생산 방법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그의 직업은 트랙터를 운전하고, 거름을 주는 일부터 어린 포도 넝쿨을 보호하는 일까지 다양합니다. 25년 동안 뵈브 클리코 하우스에서 일하면서 그는 절대 변하지 않는 것들을 즐깁니다. 티에리의 이야기를 발견해 보세요.

유튜브 채널에서 더 많은 에피소드를 확인하세요 유튜브 채널에서 더 많은 에피소드를 확인하세요

세부 성분

로제 샴페인

뵈브 클리코 로제 샴페인 로제 컬렉션